기사 (전체 3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고공행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소폭 커졌다. 최근 6주가량 상승폭 둔화 국면에서의 변화 조짐으로 실제 추세전환이 가능할지 여부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여전히 노원, 금천 등 서울에서도 9억이하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지역을 중심으로 내 집 마...
강남내일신문  2020-10-25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0.04%’ 상승
매수자들의 관망세 심화로 거래가 감소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2주 연속 동일한 변동률(0.04%)을 유지했다.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노원, 관악 등지에서 상승폭이 확대됐지만 강남권을 중심으로는 상승폭이 줄어드는 분위기다. 강남, 송파, 강동은...
강남내일신문  2020-10-16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0.04%↑, 상승폭 둔화 이어져
추석 이후에도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서울과 경기ㆍ인천 모두 아파트값 상승폭이 축소됐다. 전반적으로 거래가 크게 줄었지만 아직까지 매물이 쌓이지는 않고 있다. 매도자와 매수자 간 눈치장세가 계속되면서 거래가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 유지되고 있는...
강남내일신문  2020-10-09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매매 0.05%↑, 전세 0.10%↑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4주 연속 둔화됐다. 8월말(8/28, 0.11%)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까지 변동률이 낮아졌다. 다만 6.17대책과 7.10대책 그리고 8.4공급대책 발표 이후 한달에서 3개월 가량의 시간이 지났다는 ...
강남내일신문  2020-09-26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매매ㆍ전세 모두 오름폭 둔화
9월 들어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완만해지는 추세다. 정부의 공급대책 발표와 코로나19 재확산이 맞물리면서 시장을 지켜보겠다는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저가 아파트 밀집지역의 집값 상승이 한풀 꺾이면서 강북, 금천은 금주 보합(0.00...
강남내일신문  2020-09-20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0.07% 상승, 오름폭은 축소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2주 연속 둔화됐다. 그 동안 상승세를 견인했던 서울 외곽지역이 저가 매물 소진 이후 매도ㆍ매수자 간의 호가 공백이 커지면서 관망세가 더 짙어지는 분위기다. 하지만 가을 이사철 수요 유입이 이어지면서 매도자 우위시장은 여전한 상...
강남내일신문  2020-09-11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세가격 ‘소폭 둔화’
울 아파트 거래량이 매매는 물론 전월세에서도 크게 줄었다. 매매시장은 매수자와 매도자가 원하는 가격이 서로 달라 실제 거래 체결이 어려워졌고, 전세시장은 월세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매물 자체가 더 부족한 상황이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과 정부의 사회...
강남내일신문  2020-09-05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 0.11%↑, 전세 0.13%↑
8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6월(1만5,589만건)과 7월(1만585건)에 1만건 이상으로 늘어난 이후 매물이 잠겼기 때문이다.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의 신고 건수(8월 28일 기준)가 1,923건에 불과해, 30일의 신고기간을...
강남내일신문  2020-08-28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0.09% 상승, 3주째 변동률 제자리
서울 아파트값이 0.09% 올라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막바지 휴가철에 코로나 19의 수도권 확산 여파로 3주째 상승률은 제자리걸음이다. 하지만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노도강(노원ㆍ도봉ㆍ강북구), 금관구(금천ㆍ관악ㆍ구로구) 등은 저가 매물이 소진된 이후에...
박성민 기자  2020-08-22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
학군 선호지역,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전셋값 상승 최근 이어진 정부 부동산대책 발표에 휴가철 비수기까지 겹치면서 서울 아파트 시장의 움직임이 둔화됐다. 대출규제와 세부담 확대로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자 관망세가 짙고, 중저가 아파트...
강남내일신문  2020-08-14
[부동산시세] 수도권 아파트값 전주 대비 상승폭 축소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이 전주 대비 축소됐다. 잇따른 정부 대책과 아파트값 급등세에 매수자들이 피로감을 느끼며 관망한 영향이다. 다만 전반적으로 매물이 많지 않아, 수요가 꾸준한 역세권과 중저가 아파트 중심으로 매도자 우위시장이 지속되는 분위기다. 전...
강남내일신문  2020-08-08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10주 연속 상승, 노도강ㆍ금관구가 견인
전세 매물 품귀… 서울 아파트 전세 54주 연속 상승 6.17대책에 이어 7.10대책이 발표됐지만 서울 아파트값은 10주 연속 상승세가 계속됐다.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노도강(노원ㆍ도봉ㆍ강북구), 금관구(금천ㆍ관악ㆍ구로...
강남내일신문  2020-07-31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가격 2주연속 상승세 둔화
다주택자에게 세금이 중과된 7.10대책 발표 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2주 연속 둔화됐다. 단기 가격 급등과 정부 규제로 피로감이 누적되며 수요자의 추격 매수가 다소 주춤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6월 수도권 아파트의 매매거래량이 전월 대비 21...
강남내일신문  2020-07-25
[부동산시세] 7.10대책 일주일,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둔화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이 발표된 후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둔화됐다. 단기 가격 급등과 규제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매수세가 주춤해진 영향이다. 하지만 서울 지역 전반에 매물 잠김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구로, 도봉, 관악 등의 역세권 중...
강남내일신문  2020-07-18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올 들어 최대폭 상승
서울 아파트값이 0.14% 상승해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이번주 상승률은 지난해 12월27일(0.15%) 이후 주간 기준 최대 상승폭이다.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6.17 대책 발표 이후 매수세가 늘면서 노도강(노원ㆍ도봉ㆍ강북)을 비롯해 금관구(금...
강남내일신문  2020-07-10
[부동산시세] 6.17대책에도 가격 상승폭 유지
과거 대책이 발표되면 시장이 일단 냉각됐던 것과 달리, 금번 6.17대책은 아직까지 부동산시장에 별다른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분위기다.지난 12.16대책은 발표 직후 서울 매매가격 상승폭이 크게 둔화됐고, 올해 3~5월에는 약세장으로 이끌기도 했다...
강남내일신문  2020-07-03
[부동산시세] 대책 발표에도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수도권 아파트값 오름폭이 전주대비 확대됐다. 6.17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규제지역 내 매수자 관망이 감지되나, 기존 출시된 매물이 소진되면서 가격이 올랐다. 특히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한 중저가 아파트가 시세를 견인했다. 서울은 6월 아파트 매매...
강남내일신문  2020-06-29
[부동산시세] 대책 예고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전세 매물 부족으로 서울 전셋값 오름폭도 커져 부동산 규제 강화 예고에도 서울 아파트값이 0.1% 올라 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상승폭은 전주(0.03%) 대비 3배 이상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값은 잠실 마이스 개발 사업 기대감이 ...
강남내일신문  2020-06-20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3주 연속 상승
서울 아파트값이 0.03% 오르며 3주 연속 상승했다. 5월 말 상승 반전 이후 추세가 유지되는 분위기다. 다만 고가주택에 대한 대출 규제 영향으로 강남권 보다는 비강남권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제한적인 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다.경기ㆍ인천은 안산과 인천...
강남내일신문  2020-06-12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보유세 등 절세용 급매물이 소진된 후,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지난주(0.01%) 보다 확대됐다. 대출규제 대상인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모습이다. 부동산114(www.r114.com)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
강남내일신문  2020-06-05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0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