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7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동산시세] 2.20 대책 발표, 상승흐름 일시 둔화 예상
서울 강남3구 일제히 하락, 재건축은 3주 연속 약세 정부가 2.20 대책을 전격 발표했다. 조정대상지역에 대한 대출, 청약 규제 강화가 핵심으로 단기 과열된 수원과 안양, 의왕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특히 수원은 최근 경기권...
강남내일신문  2020-02-21
[부동산시세] 수도권 아파트 지역별 온도차 뚜렷
경기↓인천 0.09%↑, 69주 만에 최고 상승률 기록 고가주택에 대한 대출규제를 담은 12.16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시장이 양극화되는 분위기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은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재건축 중심의 하락...
강남내일신문  2020-02-14
[부동산시세] 강남3구 아파트값 일제히 하락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자금조달 계획서 등 거래 소명이 한층 더 강화되고 불법거래에 대한 고강도 조사가 예고되면서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둔화됐다. 특히 지난해 6월 이후(강남구는 4월 이후 상승) 오름세가 이어졌던 강남...
강남내일신문  2020-02-08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시장 ‘안정’ 전세시장 ‘불안’
연휴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안정세를 이어갔다. 고가주택이 밀집한 강남4구를 중심으로 상승폭이 크게 줄었고, 재건축은 하락과 보합을 오르내리며 약세 반전이 임박한 분위기다. 반면 전세시장은 가격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 매매가격 상승폭을 웃돌았...
강남내일신문  2020-02-01
[부동산시세] 설 연휴 앞두고 매매ㆍ전세 상승폭 축소
설을 목전에 두고 서울 아파트 시장은 다소 움츠러들었다. 정부의 추가 규제 예고에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진 데다 연휴 전 비수기가 겹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8년 9.13대책 이후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아파트 시장이 주춤해진 것과 유사한 흐름이다...
강남내일신문  2020-01-26
[부동산시세]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2주 연속 하락
서울 아파트 전셋값 0.10% 올라, 매매 상승률(0.09%) 상회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둔화되는 가운데 서울 재건축이 2주 연속 하락했다.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에 이어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강력한 후속 대책을 시사하...
강남내일신문  2020-01-17
[부동산시세] 서울 재건축 17주만에 하락 전환
전세가격 겨울 비수기에도 완만한 상승흐름 유지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이 작년 8월 30일 이후 17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 기습적으로 발표된 12.16대책 영향으로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되는 분위기다. 연초 정부와 서울시가 잇달아 ...
강남내일신문  2020-01-10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 · 전세가격 상승폭 축소
연말연시 맞아 전세가격 상승폭 축소 고강도 규제책을 담은 12.16대책 발표 후 서울 아파트 시장은 과열양상이 누그러지는 분위기다. 역대 최고 수준의 대출규제와 보유세 강화, 자금출처조사 등으로 매매 진입장벽이 높아지면서 매수자들이 관망...
강남내일신문  2019-12-27
[부동산시세] 숨죽인 서울 아파트시장… “일단 지켜보자”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이 발표되면서 매수ㆍ매도자 모두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주춤해졌고 교육 제도 개편 이슈와 학군수요 움직임으로 수요가 이어졌던 양천구도 관망세가 역력했다. 급매물도 아직까지는 눈에 띄지는 ...
강남내일신문  2019-12-21
[부동산시세] 매물품귀 심화…서울 매매 0.21% 상승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폭을 확대하며 26주 연속 오른 가운데, 상대적으로 덜 오른 지역들의 갭 메우기 흐름이 계속됐다. 특히 지난 10월에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전반에서 주택 거래가 뚜렷하게 늘어나면서 그나마 시장에 남아있던 매물들마저 소진됐다...
강남내일신문  2019-12-13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 0.11% 상승, 비강남권이 주도
정부의 집값 잡기 노력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이 25주 연속 올랐다. 노원, 금천, 구로구 등 일부 비강남권 지역에서는 전세를 끼고 매입하려는 갭투자 수요까지 감지되면서 집값 오름세가 확대됐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권은 종합부동산세 부담,...
강남내일신문  2019-12-06
[부동산시세] 종부세 고지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유지
서울 지역 전반에 매물이 부족해지면서 비강남권까지 아파트값이 고르게 올랐다. 종합부동산세 납부가 본격화됐지만 세금 부담에 따른 매도 움직임은 크지 않았다. 오히려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가격 상승을 부추겼다. 자사고 폐지, 정시확대 등의 영향으로...
강남내일신문  2019-11-29
[부동산시세] 매물 부족한 서울, 집값 23주 연속 상승
주택공급 감소 우려와 함께 매물잠김 현상이 심화되면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23주 연속 이어졌다. 주택 보유자들은 쉽게 매물을 내놓지 않고, 매수자는 적은 매물 선택지에도 불구하고 서둘러 계약에 나서는 분위기다.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과의 ...
강남내일신문  2019-11-22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규제에도 상승세 지속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된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이 0.09% 오르면서 2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금주에는 개발호재가 있거나 교통 등 입지여건이 좋고, 저평가된 단지들이 가격 상승을 견인했다.상한제 대상지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강남권에서는...
강남내일신문  2019-11-15
[부동산시세]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 발표… 서울 아파트값 0.1% 상승
6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이 발표된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은 0.1% 올라 상승세를 이어갔다. 규제가 강화된 곳이나 규제가 풀린 곳 모두 아직까지는 분위기가 가격에 반영되지는 못했다. 대상 지역 발표 직후 상한제 적용 지역은 매수ㆍ매도자 모두...
강남내일신문  2019-11-09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0.07% 오르며 상승세 지속
상대적으로 덜 오른 단지와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따라잡기(갭 매우기) 현상이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올랐다. 각종 규제에도 서울 집값이 꾸준히 상승하면서 정부는 서울 강남4구와 마용성을 중심으로 고가주택 거래에 대해 자금출처 전수조사에 나섰다.특히...
강남내일신문  2019-11-01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0.05% 수준에서 박스권 형성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9월말에 비해 둔화된 모습이다.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10월 말로 가시화된데다 정부의 불법거래 조사로 중개사무소들이 잠정 휴업 상태에 들어가면서 거래가 부진해진 영향으로 해석된다. 투자성이 강한 재건축 아파트값은 가격 부침을 겪고...
강남내일신문  2019-10-25
[부동산시세] 분양가상한제 시행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0.07% 상승
이달 말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을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서울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점검이 진행되면서 거래와 매수문의는 다소 주춤해졌다.서울의 일반아파트 오름폭이 둔화된 반면 재건축은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
강남내일신문  2019-10-19
[부동산시세] 합동단속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
정부가 강남4구와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 등 서울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차입금이 과도한 거래 사례에 대한 집중 단속에 들어가는 가운데 매매수요가 움츠러드는 분위기다. 이에 상승폭을 확대하던 서울 아파트값 움직임도 주춤해졌다. 또한 가을 이사철이 ...
강남내일신문  2019-10-14
[부동산시세] 서울 재건축 한 주 만에 상승폭 1/3로 축소
지난주 크게 올랐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 상승세가 누그러졌다. 단기 급등에 따른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지난 1일 정부가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재건축ㆍ재개발 단지에 대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6개월간 유예하기로 결정하면서 일반분양을 앞...
강남내일신문  2019-10-08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0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