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전셋값 5개월 만에 오름폭 확대
초고가 아파트 신고가 경신, 단지별 집값 격차 심화 예상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서울 전셋값이 전주 대비 0.03% 올라 작년 11월 첫째 주(11/3, 0.03%) 이후 주간 기준으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지난 ...
강남내일신문  2024-04-20
[부동산시세] 선거 이슈 소멸, 전셋값 다시 ‘꿈틀’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4.10 총선 결과가 야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되면서 정부가 1.10대책을 통해 발표한 정책들의 추진 동력이 다소 약화될 전망이다. 이 영향으로 최근 눈치싸움이 치열했던 집값 흐름에 대한 수요층들의 관망 분...
강남내일신문  2024-04-13
[부동산시세] 총선 전 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셋값 ‘잠잠’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5주 연속(3/1, 0.02%) 상승 흐름을 이어가던 서울 전세가격이 움직임을 멈췄다. 총선을 앞두고 대체로 조용한 거래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주로 중저가 밀집지역 중심으로 수요 문의가 몰리며 전셋값 ...
강남내일신문  2024-04-06
[부동산시세] 전세 ‘물건 부족’, 매매 ‘수요 부족’
매매 시장은 급매 위주로 거래, 2주 연속 보합 유지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전세시장과 매매시장이 조금씩 동조화 되는 흐름지만, 아직은 각자도생 분위기다. 전세가격은 작년 하반기부터 꾸준히 상승흐름을 보이면서 현...
강남내일신문  2024-03-30
[부동산시세] 서울 전셋값 상승폭 확대 중
전세 흐름에 자극받는 매매 시장, 하락에서 보합 전환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봄 이사철과 수급불균형에 따른 전세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전세가격을 레버리지로 활용한 갭투자가 늘어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강남내일신문  2024-03-23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2개월 만에 하락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8주간 보합세(0.00%)를 유지했던 서울 아파트값이 1월 12일(-0.01%) 이후 2개월 만에 하락했다. 도봉, 송파구는 대단지 중소형면적대 위주로 하향 조정됐고 양천, 노원구 등은 정비사업 예정단지...
강남내일신문  2024-03-16
[부동산시세] 3월 첫 주, 전세 위주로 ‘꿈틀’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2월말 금융권 스트레스DSR 시행에 더해 시중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상승흐름을 나타내면서 수요층 매수 움직임이 더더욱 관망으로 돌아선 분위기다. 이에 따라 실수요가 상대적으로 풍부한 임대차시장 위주로만 가...
강남내일신문  2024-03-09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매매 ‘보합’, 전세 ‘상승’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아파트값 약세로 매매 대신 임대차시장에 머무는 수요가 늘면서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졌다. 전셋값 부담이 큰 고가지역 보다는 중저가 지역 위주로 임차 수요가 유입되면서 1월 경기(2023년 1...
강남내일신문  2024-03-01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ㆍ전세가격 동반 ‘보합’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이 1월 중순(1/19, 0.00%)이후 가격 움직임을 멈췄다. 강남4구 재건축단지는 2달째(23/12/22, 0.00%) 정체된 가격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금주 일반아파트도 준공 20년 이...
강남내일신문  2024-02-24
[부동산소식] 전국 아파트 ‘깡통전세’ 거래비중 20% 넘어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하고 전세가격은 상승하는 추세가 지속되면서 전세가율(매매 대비 전세가격 비율)도 다시 오르는 모습이다.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54.3%으로, 지난해 7월 21일 53.9% 이후 가...
강남내일신문  2024-02-21
[부동산시세] 서울 전셋값, 약 8개월만에 약세 전환
수도권 매매가격은 5주 연속 보합 수준에서 변동無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1.10대책 후 1개월 이상의 시간이 지났지만 수도권 주택시장 움직임은 밋밋한 상황이다. 다만 최근 집계된 1월 월간 변동률을 살펴보면 G...
강남내일신문  2024-02-17
[부동산시세] 설 연휴 앞둔 수도권 아파트 시장 ‘조용’
교통 및 재건축 호재지역 위주로 급매물 거래 소폭 증가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매수 관망세로 수도권 아파트값이 4주 연속 보합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일부 지역의 거래 회복 움직임도 감지됐다.2월 6일 기준, 수도...
강남내일신문  2024-02-09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셋값 2주 연속 동결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셋값이 나란히 보합(0.00%)을 기록하며 2주 연속 가격 움직임이 멈췄다. 한산한 거래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특히나 매매가는 1월 셋째 주(1/19, 0.00%) 부터 3주째 가...
강남내일신문  2024-02-03
[부동산소식]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분양 비중, 2000년 이후 최고
올해 분양시장은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위주로 공급될 전망이다. 대단지는 주거편의성이 우수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고, 컨소시엄 사업이 많아 단독으로 진행되는 중소단지에 비해 시공사 공급 부담이 덜할 수 있다. 다만 한꺼번에 대규모 물량이 풀리기 ...
강남내일신문  2024-01-31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ㆍ전세 ‘모두 제자리’
계절적 비수기에 동장군까지 기승, 시장 움직임 꽁꽁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계절적 비수기에 동장군까지 기승을 부리자 매수 움직임이 꽁꽁 얼어붙었다.정부가 연초부터 1.10대책을 발표하며 재건축ㆍ재개발 규제완화 등...
강남내일신문  2024-01-27
[부동산소식] 분양~입주 2년 5개월 소요, 재개발ㆍ대단지 더 걸려
공사비 인상, 자금조달 문제 등으로 건설업계의 고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파트 공사기간이 길어지면서 비용 상승이 예상된다.부동산R114(www.r114.com)가 입주(예정) 아파트를 대상으로 분양부터 입주까지의 기간(이하 공사기간)을 조사한 결과, 올...
강남내일신문  2024-01-24
[부동산시세] 1.10대책 발표에도 관망세 ‘지배적’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매수자들의 관망이 길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약보합권(-0.01%~0.00%) 장세가 이어지고 있다.1.10대책으로 준공 이후 30년이 지나면 안전진단(사업시행 인가 전까지 완료) 없이도 재건축 사...
강남내일신문  2024-01-20
[부동산시세] 수도권 아파트 매매ㆍ전세가 상반된 행보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엇갈린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1월 들어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는 2주 연속 -0.01%를 기록하며 하락세가 이어졌다. 전셋값은 상승폭이 축소되긴 했지만, 0.01% 올라...
강남내일신문  2024-01-13
[부동산소식] 서울 중저가 밀집지역 ‘노도강, 금관구’ 집값 뚝
지난 1년간 서울 지역별 아파트값 격차가 더욱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도강(노원ㆍ도봉ㆍ강북)’, ‘금관구(금천ㆍ관악ㆍ구로)’ 집값이 서울 평균 아파트 매매 변동률보다 2배 이상 하락하면서 한강벨트 지역 및 강남권 고가시장과의 가격 격차가 확대됐다...
강남내일신문  2024-01-13
[부동산시세] 2024년 첫 주, 서울 매매가 하락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2024년 첫 주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5주만에 약세(-0.01%)로 전환했다. 겨울 비수기와 연초의 연휴 등 시장 동력 부재로 매매수요 위축 분위기가 감지된다.특히 작년 말 PF(프로젝트파이...
강남내일신문  2024-01-05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제호 : 강남내일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52308  |   등록일자 : 2019년 4월 25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4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