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고] 고가주택에 쏟아질 세금 핵폭탄!
팔자니 거래세, 계속 살자니 보유세(종부ㆍ재산) 대폭인상으로 앞뒤 문 모두 걸어 잠근 세금폭탄에 불난 집!정부는 지난 19일 고가 주택 세금 현실화율과 공정시장가액을 대폭 인상했고 금년 집값하락분까지도 올려서 세금을 더 걷겠다고 발표했다.작년에도 큰 ...
강남내일신문  2020-03-24
[기고] 코로나19 정책과 지방자치의 중요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11조7,000억 원이 17일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었다. 이 가운데,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올해 당초 ...
강남내일신문  2020-03-23
[기고]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에 대한 기대-실천에서 시작된다
작년에 전면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이 올해 1월 16일부터 시행되었다. 산업안전보건법 전면개정은 1990년 원진레이온 사망사고에 따른 개정 이후 故김용균씨의 사망을 계기로 28년 만에 이루어진 것이다.이번 개정법은 산업재해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안전하고 ...
강남내일신문  2020-03-18
[기고]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는 노인 돌봄을 보장할 중추적 제도이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나라다. 지난 2000년에 이미 ‘고령화사회’로 접어들었고, 2026년이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어 세계적으로 유래가 없을 만큼 매우 빠른 속도로 저출산ㆍ고령화로 생산 가능인구 감소, 진료비 ...
강남내일신문  2020-02-21
[기고] 만18세 ‘새내기 유권자’가 온다
지난해 12월 27일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되면서 만18세 청소년들도 선거권을 갖게 되었다. 정당 가입, 선거 운동 등의 정치활동 참여도 가능해졌다. 이러한 ‘새내기 유권자’는 전국적으로 53만여 명으로 전체 유권자의 1.2%를 불과하지...
강남내일신문  2020-02-20
[기고] 혁신과 적극행정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초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나와 이웃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경제가 힘차게 도약하는 해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포용’ ‘혁신’ ‘공정’에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혁신’을 전면에 내...
강남내일신문  2020-02-20
[기고] 간병비 걱정을 건강보험 힘으로 확 덜어드립니다
옛말에 ‘긴 병 앞에 효자가 없다’란 말이 있다. 오늘날 중증환자의 가족들이 겪는 경제적,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표현하는 말이 아닐까? 실제로 연구에 따르면 말기 암 환자의 보호자 가운데 간병하다 실직한 보호자 10명 중 2명에 달한다고 한다.현재 ...
강남내일신문  2020-02-05
[기고] "건강한 일터를 만드는 첫 걸음은 건강보험 가입입니다."
우리나라 사회보험제도는 지난 1964년 산재보험을 시작으로 1977년 건강보험, 1988년 국민연금으로 점차 확대되어 1995년 고용보험제도 시행으로 선진국 수준 제도의 틀을 갖추어 모든 국민에게 이러한 사회안전망의 혜택을 주고자 근로자에게 4대보험 ...
강남내일신문  2020-01-05
[기고] 2020년,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기억할 새해
2020년 희망 가득한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가슴에 품고 있는 일들을 모두 성취하는 그런 뜻 깊은 한 해가 되시기를 소망합니다.지난 한 해, 국가보훈처는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목표로 끊임없이...
강남내일신문  2020-01-04
[기고] “올해 ‘스마트시티 강남’ 초석 다지는 원년”
존경하고 사랑하는 57만 강남구민 여러분, 그리고 2700여 강남가족 여러분 안녕하십니까?희망찬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강남구민 모든 분들이 소망하는 일 이루시고, 미래로 더 크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합니다.저는 민선7기 강...
강남내일신문  2020-01-02
[기고] 신년사>강남구의회 이관수 의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57만 강남구민 여러분!희망찬 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여러분의 가정과 직장에 행운이 가득하고, 소망하시는 모든 일 성취하시기를 기원합니다.지난 한 해를 돌이켜 보면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으로 인한...
강남내일신문  2020-01-01
[기고] 세계반부패의 날을 맞이하여
12월 9일은 ‘세계 반부패의 날’이다. 2003년 10월 유엔총회에서 사회 안전과 안정성장, 인권보호 및 신장에 가장 심한 해악을 끼치는 부패를 근절하고 부패방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매년 12월 9일을 세계 반부패의 날로 제정하게 되었다.이에 따라...
강남내일신문  2019-12-06
[기고] 다문화 가정 구성원의 한국사회에서의 안착화 방안
대한민국의 이주민의 숫자가 242여만 명에 이르고 있다. 한국인구가 5100여만 명에 이르고 있는 바, 전체 인구의 5%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주민은 결혼이주민, 고용근로자, 유학생의 형태로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다. 이들중 상당수는 결혼이주민자들...
강남내일신문  2019-11-13
[기고] 11월 11일 11시, 국경을 초월해 같은 마음으로 ‘하나(one)’가 되는 날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기습 남침으로 국군이 맞섰지만 삼일 만에 서울이 함락되고 대한민국의 방어라인은 순식간에 낙동강까지 내려가게 되었다.이에 6.25전쟁 발발 소식을 접한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긴급 소집하여 북한의 침략행위 중지 및 3...
강남내일신문  2019-11-08
[기고] 민주정치를 위한 가치있는 크라우드펀딩, ‘정치후원금’
요즘 시청자의 모금을 통하여 가치있는 아이디어를 같이 실현해가는 크라우드펀딩을 소재로 한 새로운 방송프로그램이 화제다. 그 방송프로그램에서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며 1가구 1태극기 보급을 위한 태극기보관함 제작과 다양한 사람들의 인...
강남내일신문  2019-10-24
[기고] 6개월 이상 체류 외국인 및 재외국민 건강보험 ‘당연 가입’ 적용
1977년 500인 이상 사업장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의료보험을 처음 도입한 이후 1987년 7월 전 국민 대상으로 확대 시행함으로써 불과 12년만에 전 국민 의료보험 시대를 열어 우리나라 건강보험은 신화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짧은 기간에 괄목할 ...
강남내일신문  2019-10-18
[기고] 열여덟, 세상 밖으로
나는 약 18년동안 서울가정법원에서 위탁보호위원으로 자원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위탁보호위원으로서 나는 주어진 기간 동안 나에게 맡겨진 아이들을 정기적으로 만나 상담하는 업무를 한다.아이들마다 만날 수 있는 시간도 제각각이고 거처도 일정하지 않아 정기적...
강남내일신문  2019-10-14
[기고] 여전히 빛나는 당신! 제대군인을 응원합니다
지난 10월 1일 문재인 대통령은 대구 공군기지에서 개최된 국군의날 행사 기념사를 통해 “평화는 지키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우리 군의 철통같은 안보가 대화와 협력을 뒷받침하고 항구적 평화를 향해 담대하게 걸을 수 있게 한다”고 말씀하셨...
강남내일신문  2019-10-02
[기고] 소외계층과 함께 한가위 춤을
부모님의 은혜가 얼마나 크고 깊은가! 어머니 품에 품고 지켜준 은혜, 진자리 마른자리 가려 누이는 은혜, 먼 길을 떠날 때 걱정해주시는 은혜, 자식을 위해 나쁜 일까지 감당하는 은혜, 끝까지 불쌍히 여기고 사랑해 주시는 부모님 은혜를 불교에서는 대은혜...
강남내일신문  2019-09-04
[기고] “분양가 상한제”득보다 실이 더 크다!
노후 주거재생사업들이 무리한 강력규제로 인해 침몰중인데도 최근 정부는 또다시 분양가 상한제 실시를 발표했다. 10월까지 지정요건을 고려해서 실시할 지역을 최종 결정한다지만 결국은 서울 강남권 재건축이 주요 타깃이다.서울 등 규제대상지 내 주거재생사업들...
강남내일신문  2019-08-30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0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