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9억 초과’ 고가 아파트가 하락세 견인

최근 11주 간 0.81%↓, 대출규제에다 보유세 인상 예고 영향 강남내일신문l승인2019.01.25l수정2019.01.25 23: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재건축 하락세 가속화… 2016년 12월 이후 주간 최대 낙폭

거래절벽의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수요자들의 문의가 더 줄어든 분위기다. 서울 아파트값이 11주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가운데 고가 아파트의 하락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www.r114.com)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9일부터 1월 25일 현재까지 11주 동안의 서울 아파트값 누적 변동률은 -0.23%로 집계됐다. 금액대별로는 9억원 이하 아파트가 0.50% 오른 반면 9억원이 넘는 고가 아파트는 0.81% 떨어졌다. 고가 주택시장이 9.13대책에 따른 담보대출 제한과 보유세 인상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편,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6%로 한 주전과 같았다. 재건축 아파트는 0.28% 하락해 주간 변동률로는 2016년 12월(12/2, -0.29%)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빠졌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7%, 0.02% 떨어져 하락폭이 커졌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16%로 집계돼 전 주(-0.10%)보다 하락폭이 더 커졌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도 약세가 지속되며 각각 0.12%, 0.07% 떨어졌다.

[매매]

서울은 ▼송파(-0.19%) ▼성북(-0.16%) ▼강남(-0.15%) ▼마포(-0.09%) ▼서초(-0.05%) ▼강동(-0.04%) ▼도봉(-0.03%) 순으로 하락했다.

송파는 거래가 실종되면서 신천동 장미1차가 2,500만원~5,000만원씩 하향 조정됐다. 성북 역시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길음동 일대 아파트값이 줄줄이 내렸다. 래미안길음1차, 길음뉴타운8단지, 9단지(래미안) 등이 500만원~1,500만원 하락했다. 강남은 압구정동 신현대가 5,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떨어졌다. 전방위적 부동산 규제와 본격적인 보유세 인상을 앞두고 매수문의가 끊긴 상태다.

반면, △종로(0.08%) △중랑(0.03%) 등 집값이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지역은 ‘키 맞추기’가 진행되면서 오름세를 유지했다. 종로는 창신동 두산이 1,000만원 올랐고 중랑은 면목동 두산4차가 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위례(-0.27%) ▼분당(-0.11%) ▼동탄(-0.11%) ▼김포한강(-0.07%) 등이 내림세를 나타냈다. 위례는 수요자들이 청약시장으로 몰리면서 기존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장지동 송파푸르지오가 2,000만원~2,500만원 떨어졌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현대가 500만원~1,000만원 하락했고 동탄은 1지구 중심으로 가격이 조정되면서 청계동 시범우남퍼스트빌이 500만원~1,500만원 내렸다.

경기ㆍ인천은 ▼광명(-0.15%) ▼안산(-0.15%) ▼이천(-0.11%) ▼양주(-0.10%) 등이 하락했다. 광명은 철산동 주공12단지 매매시세가 1,000만원~2,500만원 빠졌다. 안산은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구축 아파트들이 약세를 보였다. 선부동 군자주공11단지가 500만원, 고잔동 주공8단지가 1,000만원~1,750만원 떨어졌다.

 

[전세]

서울은 ▼강남(-0.41%) ▼성북(-0.37%) ▼동작(-0.36%) ▼관악(-0.32%) ▼중구(-0.26%) ▼광진(-0.25%) 등이 전셋값 하락세를 주도했다.

강남은 방학 이사수요가 예년에 비해 줄어든 가운데 대치동 대치아이파크 전세금이 2,500만원 내렸고 일원동 루체하임도 5,000만원 떨어졌다. 동작은 매물이 적체되면서 사당동 극동, 신동아4차 등이 500만원~3,000만원씩 하락했다.

신도시는 ▼동탄(-0.29%) ▼위례(-0.26%) ▼중동(-0.26%) ▼산본(-0.20%) ▼평촌(-0.15%) ▼분당(-0.11%) 순으로 하락했다. 동탄은 남동탄 입주 여파로 전세매물이 늘면서 청계동 호반베르디움더클래스, 센트럴푸르지오 전세시세가 1,000만원 정도 내렸다. 중동은 상동 반달극동, 반달동아 등이 250만원~500만원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의왕(-0.53%) ▼성남(-0.49%) ▼과천(-0.36%) ▼광명(-0.23%) ▼양주(-0.21%) 등의 하락폭이 컸다. 의왕은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내손동 포일자이, 내손대림e편한세상 등이 500만원~1,000만원씩 떨어졌고 청계동 휴먼시아청계마을4단지도 1,000만원 하락했다. 성남은 노후 단지인 은행동 주공 아파트 전세금이 1,500만원~2,000만원 내렸다.

<쌓이는 매물과 짙어진 매수 관망세로 가격 약세 더 지속>

2019년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됐다. 서울이 17.75% 급등했고 전국적으로도 9% 넘게 올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종부세 세율과 공정가액비율이 인상된데다 공시가격까지 큰 폭으로 오르면서 보유세 부담이 커지게 됐다.

집값 상승 동력을 잃은 상황에서 투자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수요는 줄어든 가운데 매물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현금 보유력이 떨어지는 주택 보유자들의 처분 매물이 나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쌓이는 매물과 짙어진 매수 관망세로 가격 약세가 더 지속될 전망이다.

<부동산114리서치센터 김은진>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19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