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하락폭 축소와 확대 반복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매매-전세 하락폭 다시 커져 강남내일신문l승인2023.03.11l수정2023.03.11 13: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도권 아파트값이 한 주 만에 다시 하락폭을 키웠다. 규제 완화에 따른 시장 회복 기대감과 경기 둔화 등으로 추가 하락 우려가 맞서면서 아파트값 하락폭 축소와 확대가 반복되고 있다.

올해 들어 저점 대비 소폭 오른 가격에 계약된 사례가 나타났지만, 여전히 집값이 높다는 인식이 우세한 만큼 급매물 거래에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급매물 소진 후 국지적으로 가격이 반짝 오르면 거래가 다시 주춤해지는 양상이 지속되면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한동안 박스권 내 하락 장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하락했다. 재건축이 0.08%, 일반 아파트가 0.06% 내리면서 전주 대비 낙폭이 확대됐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모두 0.07% 떨어졌다.

전세시장은 월세 전환과 저가 매물 거래에만 수요가 유입되면서 서울이 0.11% 떨어졌다. 다만 지난해 말에 비하면 봄 이사철을 맞아 낙폭이 둔화되는 추세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0.09% 하락했다.

 

[매매]

서울은 일부 단지에서 급매물 소진 후 매도 호가를 올리려는 움직임이 나타나자, 거래가 다시 주춤해졌다. 지역별로 ▼강남(-0.18%) ▼노원(-0.15%) ▼구로(-0.14%) ▼관악(-0.08%) ▼송파(-0.08%) ▼강북(-0.07%) ▼서대문(-0.07%) 순으로 떨어졌다.

강남은 대치동 선경1,2차,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역삼동 역삼래미안 등 대단지가 2,500만~5,000만원 내렸다. 노원은 상계동 상계주공12단지, 중계센트럴파크, 중계동 주공5단지 등이 750만원~3,000만원 하락했다. 구로는 천왕동 천왕연지타운1단지, 오류동 영풍 등이 2,500만원~4,000만원 빠졌다. 관악은 신림동 관악산휴먼시아2단지, 봉천동 성현동아가 500만원~1,000만원 내렸다.

신도시는 재건축 기대감이 매수심리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하면서 1기 신도시 중심으로 내렸다. 지역별로 ▼평촌(-0.17%) ▼산본(-0.14%) ▼일산(-0.10%) ▼동탄(-0.10%) ▼판교(-0.07%) 등이 하락했다.

평촌은 평촌동 꿈한신, 비산동 관악부영4차, 관악성원 등이 500만원~1,000만원 하향 조정됐다. 산본은 산본동 가야5단지주공1차ㆍ3차와 금정동 소월삼익이 1,000만원 정도 빠졌다. 일산은 주엽동 문촌16단지뉴삼익, 장항동 호수2단지현대 등이 500만원 내렸다.

경기ㆍ인천은 특례보금자리론 시행으로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가 반짝 활기를 보였으나, 3월 들어 다시 잠잠해지는 분위기다. 지역별로 ▼화성(-0.32%) ▼성남(-0.12%) ▼수원(-0.12%) ▼안성(-0.10%) ▼김포(-0.08%) ▼군포(-0.07%) ▼시흥(-0.07%) ▼용인(-0.07%) 순으로 떨어졌다.

화성은 반월동 e편한세상반월나노시티역, 신동탄SK뷰파크, 병점동 느치미마을주공4단지 등의 중대형 면적이 500만원~1,000만원 내렸다. 성남은 단대동 단대푸르지오, 중앙동 롯데캐슬이 500만원~1,000만원 하락했다. 수원은 정자동 화서역우방센트럴파크, 권선동 수원권선자이e편한세상 등이 1,500만원~2,250만원 빠졌다.

 

[전세]

서울은 ▼강남(-0.36%) ▼노원(-0.24%) ▼구로(-0.19%) ▼은평(-0.17%) ▼관악(-0.15%) ▼서초(-0.15%) ▼강북(-0.10%) ▼영등포(-0.10%) 순으로 떨어졌다.

강남은 도곡동 도곡렉슬, 일원동 래미안루체하임 등이 2,500만원~5,000만원 하락했다. 노원은 월계동 성원4단지, 상계동 현대1차ㆍ2차 등이 350만원~3,250만원 내렸다. 구로는 오류동 경남아너스빌, 천왕동 천왕이펜하우스1단지의 대형 면적이 1,000만원~4,5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평촌(-0.25%) ▼일산(-0.18%) ▼판교(-0.16%) ▼동탄(-0.12%) ▼분당(-0.06%) ▼위례(-0.03%) 순으로 하락했다.

평촌은 평촌동 꿈건영5단지, 비산동 은하수신성 등이 1,000만원~-1,500만원 내렸다. 일산은 장항동 호수3단지삼환유원, 주엽동 강선14단지두산 등이 50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아파트 입주 영향을 받는 지역 중심으로 전셋값이 하향 조정되면서 ▼화성(-0.36%) ▼파주(-0.16%) ▼수원(-0.15%) ▼김포(-0.11%) ▼성남(-0.11%) 순으로 내렸다.

화성은 봉담읍 봉담아이파크, 한신, 반월동 e편한세상반월나노시티역 등이 500만원 정도 빠졌다. 파주는 문산읍 파주한양수자인리버팰리스가 500만원~1,000만원 하락했다. 수원은 영통동 신나무실주공5단지, 신나무실신원,미주 등이 1,000만원~1,500만원 떨어졌다.

 

<급매물 소진 후 거래 주춤, 한동안 ‘박스권’ 내 하락 전망>

연초 대대적인 규제 완화 영향으로 고점 대비 수억 원 내렸거나 초기 재건축 단계의 아파트 중심으로 급매물이 거래됐다. 지난 2월 특례보금자리론 대상인 9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의 거래가 1,000건을 넘어섰고, 올해 들어 강동, 송파, 노원, 마포 등지에서는 지난해 4분기에 대비 오른 가격의 아파트 거래가 이어졌다. 시장 회복 기대감으로 일부 지역 및 단지에서는 가격을 올린 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 호가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거래로 연결되지 못하는 분위기다.

최근 미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높일 것을 시사하면서 국내 금리 불확실성이 불거진 만큼 주택 수요의 ‘신중 모드’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다주택자 대출 완화, 서울의 청약 흥행 등이 매수 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면서 급매물 거래는 이어질 전망이다.

<부동산R114리서치센터 여경희>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3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