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 2021년 이후 최대

3년여 만에 4,000건 돌파 임박... 1분기 거래 건수 노원구 1위 강남내일신문l승인2024.04.28l수정2024.04.28 09: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3월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가 4,039건(4월26일 조사 기준)을 기록하며 2021년 8월(4,065건)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을 기록했다. 계약 이후 30일 가량의 신고기간을 감안하면 4월말까지 4,000건 돌파도 가능한 상황이다. 

특히 최근 1년은 정부 주도 대출규제 완화 정책이었던 특례보금자리론(6~9억이하, DSR배제 등)이 시행된 시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3월 거래량은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스트레스DSR 도입 등) 분위기 속에 달성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올해 1분기(1~3월 누적)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을 구별로 나누어 분석하면 9억 이하 중저가아파트가 밀집한 노원에서의 거래량이 668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도강(노원ㆍ도봉ㆍ강북)으로 불리는 노원구는 서울에서도 9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80% 이상으로 가장 높다.

그 다음으로 올해 1분기 거래 건수가 많은 구는 △송파(655건) △강동(540건) △강남(525건) 등으로 2023년과 마찬가지로 고가지역에서의 거래량이 여전히 많다는 특징을 보인다. 고가 지역에서 신고가가 꾸준히 나오는 이유 중 하나로도 볼 수 있다. 실제 작년 연간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3만6,439건, 부동산원 기준) 중에서는 송파구가 2,807건으로 1위를 기록했다.

<거래량 증가 영향으로 비강남권 급매물 해소 과정 이어질 것>

강남권 등 몇몇 고가지역에서 신고가 기록들이 나오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도 3년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최근 2년 동안(2022년은 월간 1,000건 수준의 역대급 거래절벽 시기) 시장에 쌓여 있던 급매물들 위주로 조금씩은 소진될 조짐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가격 회복을 이끌었던 고가지역들과 달리 서울 비강남 지역이나 중저가 지역은 매물 해소가 더디게 진행되면서 약세 국면을 이어가던 상황이다.

하지만 올해 들어 노원구 거래량이 1위로 올라서는 등 기존 구도가 바뀔 조짐이다.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1년째 오르는 전월세 가격과 높아진 신축 분양가(공사비 인플레이션) 부담이 커지면서 선택지가 줄고 있다. 이에 따라 그나마 부담이 덜한 서울 중저가 지역 내 급매물들을 중심으로 부담 가능한 수준(대출 한도, 이자 비용 등)에서 전월세 시장에서 매매로의 갈아타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R114리서치센터 윤지해>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제호 : 강남내일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52308  |   등록일자 : 2019년 4월 25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4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