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내년도 예산안 1조2847억 원 편성

올해보다 7% 증액... 재산세 증가 등으로 지방세 수입 620억 원 증가 정수희 기자l승인2022.11.15l수정2022.11.15 1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15일 제308회 강남구의회 제2차 정례회에 참석해 내년도 예산안에 따른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내년도 예산을 올해보다 7%(846억 원)가 증가한 1조2847억 원으로 편성해 강남구의회에 제출했다.

15일 제308회 강남구의회 제2차 정례회에 참석한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내년도 예산안에 따른 시정연설을 통해 “2023년도는 민선8기 4개년 구정계획을 새롭게 추진하는 원년으로 앞으로 4년간 ▲혁신성장 도시 ▲문화생태 도시 ▲안심행복 도시 ▲공감동행 도시 ▲초밀착 도시의 구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60개 사업을 추진해 새롭게 도약하는 강남의 미래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남구는 구의회가 내년도 예산안을 확정하는 대로 바로 집행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전력을 기울이겠다”면서 “강남구민과의 소중한 약속들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구의회에서도 힘을 실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2023년도 강남구 예산안은 일반회계 1조2478억 원, 특별회계 369억 원을 포함 1조2847억 원으로 2022년 대비 7%인 846억 원이 증가한 것이다.

일반회계 세입은 주택가격 및 개별 공시지가 상승 등 재산세 증가와 실질 세입추계에 따라 지방세 수입이 전년대비 11.4%인 620억 원이 증가한 6055억 원으로 편성됐다.

세외수입은 전년대비 45억 원(3.2%)이 증액된 1478억 원과 사회안전망 강화정책에 따른 국ㆍ시비 보조금이 전년대비 277억 원(8.3%)이 증가된 3606억 원으로 각각 편성됐다. 반면 순세계잉여금은 114억 원(9.3%)이 감액된 1121억 원 편성됐다.

내년도 예산안을 보면 ▲ 강남구 청사건립기금 전출금 100억 ▲구립체육시설 운영 및 설치 146억5600만 원 ▲ 구립도서관 운영 및 환경개선 134억4800만 원 ▲ 안전한 가족친화형 어린이공원 조성 33억 원 ▲ 탄천 산책로 및 자전거도로 신설공사 38억 원 ▲방범용 CCTV 신규설치 및 성능개선에 42억600만 원을 편성했다.

여기에 모든 계층을 포용하며 동행하는 사업으로 ▲ 노후 경로당 신축 108억1000만 원 ▲ 국가보훈대상자 및 보훈단체 지원 66억4300만 원 ▲ 출산 양육 지원 및 육아휴직장려금 지원 46억7000만 원이 편성됐다.

한편, 특별회계는 주차장(345억8700만 원), 건축안전(14억7100만 원), 의료급여기금 특별회계(7억9500만 원)로 2022년 대비 37억 원 증가한 369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2023년도 강남구 운용기금은 청사건립기금 등 14개이며, 기금운용액은 총 4756억5400만 원이다.

강남구의회에 제출된 내년도 강남구 예산안은 각 상임위원회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 6일부터 16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심사한 후 19일 본회의에서 최종 결정된다.


정수희 기자  flower7306@yahoo.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2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