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0.04%↑, 상승폭 둔화 이어져

매매시장, 매수-매도 간 줄다리기 여전.. 재계약 위주 시장 재편, 전세매물 부족 ‘심화’ 강남내일신문l승인2020.10.09l수정2020.10.09 11: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추석 이후에도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서울과 경기ㆍ인천 모두 아파트값 상승폭이 축소됐다. 전반적으로 거래가 크게 줄었지만 아직까지 매물이 쌓이지는 않고 있다. 매도자와 매수자 간 눈치장세가 계속되면서 거래가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 유지되고 있는 것이다.

전세는 새 임대차법 시행과 코로나 확산 등으로 재계약 위주로 시장이 재편되면서 전세매물 기근이 더 심해지고 있다. ‘부르는게 값’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전세 품귀 현상이 더 심화되고 있다.

부동산114(www.r114.com)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4% 올라 상승률 둔화세가 이어졌다. 재건축 아파트가 0.01% 올랐고 일반 아파트는 0.05% 상승했다. 이밖에 경기ㆍ인천이 0.04% 올랐고 신도시가 0.03% 상승해 지난주 보다 오름폭이 모두 줄었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전세 매물 품귀현상이 계속되면서 서울이 0.11% 상승했고 경기ㆍ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7%, 0.03% 올랐다.

 

[매매]

서울은 △강동(0.13%) △강북(0.13%) △강서(0.10%) △동대문(0.08%) △송파(0.08%) △관악(0.07%) △노원(0.07%) △영등포(0.06%) △구로(0.04%) △양천(0.04%) △은평(0.04%) 등이 올랐다.

강동과 강북은 대단지 아파트 중심으로 수요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상승폭이 컸다.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선사현대, 둔촌동 둔촌푸르지오 등이 1,0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강북은 미아동 벽산라이브파크가 1,000만원 가량 올랐다. 강서는 화곡동 우장산롯데캐슬, 가양동 강서한강자이, 등촌동 주공5단지 등이 1,0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동대문은 답십리동 답십리래미안위브, 두산, 휘경동 동일스위트리버 등이 1,000만원~1,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중동(0.06%) △김포한강(0.05%) △분당(0.04%) △일산(0.04%) △평촌(0.04%) △동탄(0.02%) △광교(0.02%)등이 올랐고 이외 신도시는 큰 변동 없이 보합세를 나타냈다.

중동은 중동 보람동남, 꿈동아가 1,000만원 정도 올랐고 김포한강은 장기동 고창마을한양수자인리버팰리스와 구래동 한강신도시모아엘가2차가 500만원~75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구미동 까치대우, 롯데, 선경과 무지개4단지주공, 야탑동 장미동부 등이 500만원~1,500만원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광명(0.09%) △남양주(0.09%) △안양(0.08%) △하남(0.08%) △고양(0.07%) △구리(0.07%) △수원(0.07%) △의왕(0.06%) △의정부(0.06%) 등이 올랐다. 반면 양주, 이천, 광주 등 경기 외곽지역 일부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광명은 광명동 중앙하이츠2차,3차와 철산동 주공11단지, 철산래미안자이,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남양주는 다산동 남양i-좋은집과 부영e-그린타운3단지, 와부읍 건영리버파크, 진도, 퇴계원읍 성원 등이 1,000만원~1,600만원 올랐다. 안양은 대단지에 수요가 이어지면서 석수동 현대와 석수LG빌리지, 비산동 삼성래미안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전세]

서울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이 여전한 가운데 △강동(0.39%) △강북(0.23%) △관악(0.23%) △송파(0.21%) △노원(0.19%) △금천(0.18%) 등이 올랐다.

강동은 전세시장도 마찬가지로 대단지에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면서 오름폭을 키웠다.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선사현대, 둔촌동 둔촌푸르지오 등이 5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강북은 미아동 벽산라이브파크, 번동 주공1단지가 250만원~1,000만원 올랐다. 관악은 봉천동 관악우성, 관악푸르지오, 벽산블루밍 등이 5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산본(0.10%) △김포한강(0.07%) △일산(0.04%) △중동(0.04%) △광교(0.04%) △분당(0.03%) 등이 상승했다.

산본은 산본동 주몽마을대림, 주몽주공10단지(주몽2차), 주공11단지 등이 250만원~1,000만원 올랐다. 김포한강은 장기동 고창마을한양수자인리버팰리스와 구래동 한강신도시모아엘가2차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일산은 주엽동 강선9단지화성, 일산동 후곡18단지현대와 후곡13단지태영이 1,000만원 정도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하남(0.19%) △남양주(0.15%) △과천(0.13%) △광명(0.13%) △구리(0.12%) △의왕(0.10%) △고양(0.09%) △김포(0.09%) △시흥(0.09%) △용인(0.09%) 등 3기 신도시 공급이 포함된 지역이 올랐다.

하남은 덕풍동 한솔리치빌3단지, 금강KCC, 덕풍쌍용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남양주는 다산동 부영e-그린타운3단지, 와부읍 건영리버파크, 진접읍 해밀마을신안인스빌 등이 1,000만원 정도 올랐다. 과천은 원문동 래미안슈르3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고 광명은 소하동 동양,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 광명동 중앙하이츠1차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매도-매수자 간 줄다리기 장세 당분간 이어질 듯>

추석 이후에도 수도권 아파트시장은 숨 고르기 장세가 계속되는 분위기다. 아파트 거래량이 급감한 상황이지만 아직까지 거래 매물이 적체되지 않은데다 여전히 중저가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이어지고 있어 매도-매수자 간 줄다리기 장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 이후에도 상승세가 장기간 계속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재계약에 나서는 세입자가 늘면서 전세 품귀 현상이 심화되고 3기신도시 등 청약을 기다리는 수요까지 더해지면서 시장의 불안이 더 커지는 상황이다.

특히, 청약 대기 수요가 실입주까지 3~5년은 무주택 요건을 유지해야 하는 만큼 3기 신도시 등 일부 수도권 지역은 거주기간을 채우려는 무주택자들의 쏠림 현상으로 전세난이 더 가중될 전망이다.

<부동산114리서치센터 임병철>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0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