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른 장미분양, 5월 7만4,000여 가구 예정

5월 분양 물량, 지난해 동기간 대비 79% 이상 늘어 강남내일신문l승인2020.05.06l수정2020.05.06 07: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분양 성수기인 5월, 전국에서 7만4,000여 가구가 쏟아진다.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밀렸던 물량과 총선 이후 본격적으로 분양에 나서는 단지들이 줄을 이을 전망이다. 5월 분양 예정 물량은 청약 호조세를 보이고 있는 서울과 인천을 중심으로 물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부동산114(www.r114.com)에 따르면 5월 전국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는 7만4,018가구로 지난해 동월(4만1,297가구)대비 79%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1만9,114가구) ▲인천(1만1,043가구) ▲서울(8,718가구) ▲대구(6,229가구) ▲충북(5,179가구) ▲광주(4,308가구) ▲부산(3,923가구), ▲경남(2,956가구) ▲충남(2,911가구) ▲울산(2,903가구) ▲전북(2,103가구) ▲대전(2,045가구) ▲전남(1,346가구) ▲강원(1,022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5월 분양 예정 물량 중에는 청약 호조세를 보이고 있는 인천과 서울이 작년 동기간에 비해 크게 늘었다.

 

▣ 청약 호조세에 힘입어, 인천ㆍ서울 물량 크게 늘어

인천, 서울 아파트 분양물량은 5월 성수기를 맞이한데다 청약시장이 호조세를 이어가면서 지난해 동월 대비 분양 물량도 크게 늘었다.

수도권 아파트 청약시장은 올해 현재까지(~2020.4.24)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43.39대 1로 지방(20.62대 1)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또 같은 기간 수도권에서 분양된 아파트 30개 단지 가운데 1순위 청약을 마감(청약 경쟁률 1대 1 이상)한 곳은 총 26개 단지로 전체의 87%를 차지했다. 이런 영향으로 5월 인천, 서울 분양 예정 물량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인천이 1만156가구, 서울이 5,898가구 늘었다.

5월 예정 물량이 모두 분양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 통상 5월은 분양 성수기로 불리지만 지난해 5월 분양 물량은 예상치 6만2,581가구 대비 4만1,297가구가 공급되어 목표대비 분양 실적은 66%에 그쳤다.

다만, 최근 분양시장의 경우 신종 코로나 여파에도 불구하고 청약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어 지난해 보다는 분양 실적이 개선될 여지가 있다. 실제 지난해 4월까지 수도권 1순위 청약 경쟁률은 11.77대 1을 보인 반면 올해 최근(~2020.04.24)까지의 청약 경쟁률은 43.39대 1을 기록했다.

한편 최근 거래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분양 시장은 ‘나홀로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 새 아파트 선호현상과 저렴한 분양가격 등으로 수요가 몰렸기 때문이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와 코로나19 여파로 전반적인 주택시장은 약세가 예상되지만 입지 여건이 좋거나 분양가 경쟁력을 갖춘 단지 중심으로 청약 열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13차 재건축(330가구), 동작구 흑석동 흑석3구역 흑석리버파크자이(1,772가구), 강서구 화곡동 우장산숲아이파크(576가구) 등이 5월 분양을 기다리고 있다.

경기도는 광명시 광명동 광명푸르지오센트베르(1,335가구), 오산시 원동 오산원동롯데캐슬(2,341가구), 화성시 반월동 신동탄포레자이(1,297가구), 양주시 옥정동 양주옥정신도시제일풍경채레이크시티(1,228가구) 등의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위례신도시 마지막 민간분양 단지인 위례신도시 A3-2 블록 위례신도시우미린2차(420가구)도 5월 분양 예정으로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인천에서는 5월 분양하는 아파트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서구 백석동 검암역로열파크씨티푸르지오(4,805가구)를 비롯해 연수구 송도동 레이크송도3차(1,110가구), 부평구 부개동 부평SKVIEW해모로(1,559) 등이 분양 예정이다. 

<부동산114리서치센터 임병철>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0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