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후두유두종 앓은 카자흐스탄 어린이에게 희망 선사

나눔의료 통해 누르다나(4세)양 예송이비인후과에서 종양 제거 수술 받아 이래희 기자l승인2024.06.05l수정2024.06.05 15: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정헌재 강남구 부구청장(맨 왼쪽)과 김형태 예송이비인후과 대표원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카자흐스탄 누르다나양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후두유두종을 앓고 있는 카자흐스탄 어린이에게 메디컬 강남 나눔의료로 희망을 선사했다.

카자흐스탄 어린이 누르다나(SAPAR NURDANA, 4세)은 태어난 지 11개월부터 호흡곤란 등 증상이 나타나 2세 때 후두유두종 진단을 받고 자국에서 9차례나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잦은 재발로 인해 후두가 좁아져 안타깝게도 자가호흡이 불가한 상태까지 되어 기관 절개수술까지 받게 됐다.

강남구는 자국에서 정밀 치료가 불가능한 누르다나 양을 이번 강남 나눔의료 대상자로 선정, 치료를 위해 한국으로 초청했으며 누르다나 가족은 지난 5월 1일 한국에 입국해 의료관광 협력기관인 예송이비인후과(원장 김형태)에서 4차례 걸쳐 후두유두종 제거 수술을 받았다. 본래 3차 수술까지 예정됐으나 종양이 기도까지 심하게 퍼져 있어 4차 수술까지 하게 됐다.

이번 나눔의료에서 예송이비인후과는 무상으로 후두유두종 제거 수술을 지원하고 강남구는 항공료와 체재비 등의 비용을 지원했다, 치료 전 과정은 다큐형 홍보영상으로 제작해 카자흐스탄 방송사를 통해 방영해 강남구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홍보할 계획이다.

누르다나의 어머니는 “수술을 거듭할수록 아이의 호흡과 수면이 많이 좋아지고 표정도 밝아졌다”며 “아이를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 주고 애써주신 강남구와 예송이비인후과 김형태 원장님께 너무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코로나 시기인 2022년부터 강남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해외에 알리고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시작한 해외 나눔의료 사업은 올해로 3년째 지속해 오고 있으며 2022년 베트남 청년의 구순구개열 수술과 2023년 몽골 소녀의 소이증 수술을 지원했다.

한편, 구는 지난 4월 강남구 의료관광 협력기관 6개 병원과 함께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리는 2024 KITF(Kazakhstan International Tourism Fair) 박람회에 참가하여 ‘강남 의료관광 홍보관’을 운영해 3일간 2400명이 방문해 상담 및 의료기기를 체험하고, 487건의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며 중앙아시아 의료 관광시장을 공략했다.

강남구 협력의료기관 5곳은 카자흐스탄 현지의료 기관인 DOSTAR MED, KERUEN MEDICUS 등과 사후케어 서비스 MOU를 맺었다. 한국에서 수술받은 환자가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가면 자국의 협약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양 기관은 수술 후 경과를 공유함으로써 강남의료관광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해외 나눔의료를 통해 자국에서 치료가 어려운 어린이에게 희망을 선사하고, 강남구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해외 현지에 홍보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의료관광 대표도시로서 블로오션인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등을 공략하는 맞춤형 홍보 전략을 추진해 의료관광 성장을 이끌겠다”라고 말했다.


이래희 기자  kandllv@naver.com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제호 : 강남내일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52308  |   등록일자 : 2019년 4월 25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4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