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매매가 일제히 하락폭 둔화

급매물 소진 속도 빨라지고 호가 조정 둔화되며 내림세 축소 강남내일신문l승인2023.03.18l수정2023.03.18 12: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변동률 오르내림 반복, 매물 소화 과정의 하나로 봐야 할 듯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 낙폭이 전주 대비 일제히 축소됐다. 서울은 서초구가 보합을 나타내는 등 강남3구 모두 하락폭이 2배 이상 줄었으며 신도시는 작년 10월 마지막 주(-0.02%) 이후 가장 낮은 변동률을 보였다. 시중은행 대출금리 인하와 정부의 규제완화 영향으로 급매물 소진 속도가 빨라졌고, 매도호가의 하향조정이 둔화되면서 전체적으로 내림세를 축소시켰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공개된 올해 1~3월 아파트 거래량은 3,977건으로 이미 지난해 동기(3,345건) 수준을 넘어섰다. 다만 최근 10년간 1분기 평균(1만8,372건)에 비해서는 여전히 5분의 1수준이다. 가격 변동률의 오르내림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일시적 하락 둔화에 큰 의미를 두기 보다는 낙폭이 컸던 일부 지역과 특정 단지들의 매물 소화과정으로 판단된다.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하락해 지난 주(-0.07%)보다 낙폭이 줄었다. 재건축이 0.01% 내렸고, 일반 아파트는 0.06%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 · 인천은 각각 0.02%, 0.04% 떨어졌다.

전세시장은 매물적체가 심화되는 가운데 저가매물 중심으로만 거래가 이루어지며, 서울(-0.12%)이 2주 연속 하락폭이 확대됐다. 신도시는 0.06%, 경기 · 인천이 0.04% 떨어졌다.

 

[매매]

서울은 봄 이사철을 맞아 학군과 직주근접성 좋은 지역의 매수문의는 늘었으나, 거래는 구축 저가 급매건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도봉(-0.20%) ▼강서(-0.19%) ▼중랑(-0.16%) ▼관악(-0.13%) ▼광진(-0.12%) ▼강북(-0.11%) ▼노원(-0.11%) ▼마포(-0.11%) 순으로 떨어졌다.

도봉은 도봉동 서원, 쌍문동 한양5차,6차, 방학동 삼성래미안1단지 등이 500만원~2,500만원 내렸다. 강서는 가양동 가양6단지, 강변, 등촌동 등촌동아이파크, 염창동 e편한세상염창 등이 500만원~5,000만원 하락했다. 중랑은 상봉동 한일써너스빌, 면목동 사가정센트럴아이파크, 묵동 e편한세상화랑대 등이 1,000만원~3,500만원 빠졌다.

신도시는 직전 주 대비 보합 지역이 4곳에서 6곳으로 늘어나며 1, 2기 신도시 모두 하락폭이 둔화됐다. 지역별로는 ▼평촌(-0.12%) ▼중동(-0.10%) ▼일산(-0.06%) ▼광교(-0.02%) ▼동탄(-0.01%) 등이 하락했다.

평촌은 평촌동 꿈건영5단지, 초원5단지LG, 호계동 목련8단지경남 등이 500만원~2,000만원 빠졌다. 중동은 중동 복사골건영이 1,000만원~1,500만원 내렸고 일산은 장항동 호수4단지LG롯데, 마두동 강촌2단지한신, 백석동 백송5단지삼호풍림 등이 500만원~1,500만원 하락했다.

경기ㆍ인천은 ▼부천(-0.15%) ▼김포(-0.13%) ▼의왕(-0.13%) ▼수원(-0.09%) ▼안양(-0.05%) ▼인천(-0.04%)▼남양주(-0.04%) ▼용인(-0.04%) 등이 떨어졌다.

부천은 괴안동 삼익세라믹, 염광, 오정동 오정생활휴먼시아1ㆍ2단지, 소사본동 한신 등이 500만원~1,500만원 내렸다. 김포는 북변동 풍년2단지청구한라, 영풍, 걸포동 한강메트로자이1단지 등이 500만원~1,500만원 하락했다. 의왕은 내손동 e편한세상인덕원더퍼스트, 인덕원센트럴자이 등 대단지 위주로 500만원~1,000만원 빠졌다.

 

[전세]

서울은 전세 물량이 계속해서 쌓이면서 간헐적으로 저가매물 위주로 거래되고 있다. 지역별로는 ▼강서(-0.37%) ▼도봉(-0.27%) ▼강남(-0.20%) ▼강북(-0.20%) ▼중랑(-0.20%) ▼관악(-0.19%) ▼광진(-0.18%) ▼노원(-0.18%) 순으로 떨어졌다.

강서는 등촌동 아이파크, 내발산동 우장산힐스테이트, 방화동 방화5단지, 마곡한진해모로 등이 500만원~3,000만원 빠졌다. 도봉은 도봉동 한신, 서원, 쌍문동 한양5차,6차, 창동 동아청솔 등이 500만원~2,500만원 내렸다. 강남은 일원동 수서1단지, 도곡동 극동스타클래스, 역삼럭키, 역삼동 역삼e편한세상 등이 1,000만원~5,0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평촌(-0.28%) ▼일산(-0.18%) ▼중동(-0.11%) ▼산본(-0.08%) ▼광교(-0.01%) 등에서 하락했다.

평촌은 호계동 목련8단지경남, 목련9단지신동아, 평촌동 꿈건영3ㆍ5단지 등이 500만원~2,000만원 내렸다. 일산은 마두동 강촌2단지한신, 장항동 호수3단지삼환유원 등이 1,000만원~2,000만원 빠졌다. 중동은 중동 복사골건영이 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부천(-0.14%) ▼광명(-0.10%) ▼인천(-0.07%) ▼구리(-0.07%) ▼안양(-0.07%) ▼의왕(-0.07%) ▼화성(-0.05%) 등이 떨어졌다.

부천은 오정동 오정생활휴먼시아2,3단지, 괴안동 삼익세라믹 등이 500만원~1,000만원 빠졌다. 광명은 철산동 주공13단지, 광명동 중앙하이츠1,3차 등이 500만원~1,000만원 하락했다. 인천은 서구 청라동 청라한라비발디, 연수구 송도동 송도자이하버뷰1단지, 남동구 구월동 구월아시아드선수촌5ㆍ8단지 등이 500만원~2,000만원 하향 조정됐다.

 

<추가 가격하락 기대감으로 추격매수 움직임보다는 관망세 지속될 듯>

다음 주 2023년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될 예정이다. 2022년 집값 하락폭이 컸던 만큼 공시가격은 작년보다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더욱이 정부가 지난 11월 공시가격 현실화율(시세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2020년 수준으로 낮추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어 고가주택 보유자와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보유세 부담이 상당 부분 경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2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3.53%)도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이자 부담도 한시름 덜게 됐다. 급매물 소진이 마무리되는 일부 지역의 경우 당분간 집주인들은 호가를 밑도는 가격으로 적극적인 거래활동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매수자 또한 추가 가격하락에 대한 기대감으로 추격매수의 움직임보다는 관망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R114리서치센터 백새롬>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3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