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재팬무비페스티벌’ 3월 18일~ 26일 개최

‘사랑의 기원’ 주제로 일본 멜로영화 전설 총13편 상영 박성민 기자l승인2023.03.15l수정2023.03.15 10: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본의 클래식 명작부터 동시대 멜로영화까지 총 13편을 극장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획전이 열린다.

일본국제교류기금서울문화센터와 ㈜엣나인필름이 공동 주최하는 2023 재팬무비페스티벌 ‘사랑의 기원’이 오는 3월 18일부터 26일까지 9일 동안 아트나인에서 개최된다.

2015년 ‘이와이 슌지 감독 전’을 시작으로 기타노 다케시, 오시이 마모루 기획전을 거처 2018년 ‘2000년대, 마법에 걸린 일본 영화’, 2022년에는 ‘4K 감독전 – 가와세 나오미, 고레에다 히로카즈, 구로사와 기요시, 기타노 다케시’까지, 올해로 제8회를 맞은 아트나인 일본영화기획전이 ‘사랑의 기원’이라는 주제로, 1955년 일본 고전 영화부터 2022년 동시대 영화까지 사랑을 주제로 한 영화들을 선정해 일본 멜로영화의 계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올해 재팬 무비 페스티벌에서 엄선한 13편의 일본의 멜로 영화는 전쟁 전후의 황폐한 시대상 속 사랑과 여성의 애환을 탁월하게 그려낸 나루세 미키오 감독의 <부운>(1955)부터 최근 소년과 소녀의 슬픈 청춘 담으로 100만 명을 돌파하며 일본 영화로는 이례적인 관객 동원을 한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2022)까지, 고전 영화부터 동시대 영화까지의 작품들을 통해 일본의 시대별 사랑에 대한 관점을 엿볼 수 있다.

일본 영화의 4대 거장으로 꼽히는 나루세 미키오의 대표작 <부운> (1955), 오시마 나기사의 최고의 문제작이자 예술작으로 손꼽히는 <감각의 제국 감독판> (1976), 80년대 일본 뉴웨이브 감독인 모리타 요시미츠의 수작 <소레카라(그 후)> (1985)는 국내 스크린에서 만나기 힘들었던 작품들로 관객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침묵과 명상으로 가득한 사랑의 서정시 기타노 다케시의 <그 여름 가장 조용한 바다> (1991), 겨울이면 생각나는 대표 멜로영화인 이와이 슌지 <러브 레터> (1995)까지 90년대의 작품이다. 2000년대 작품으로는 한국에서 큰 사랑을 받은 이누도 잇신의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2003), 현대인의 고독, 공허, 상실을 독특한 색감으로 그려낸 이치가와 준의 <토니 타키타니> (2004), 김혜리 평론가로부터 “완전하고 영구한 러브스토리.”라는 평을 받은 일본 멜로영화의 클래식 <지금, 만나러 갑니다>(2004), 아오이 우유의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빛나는 청춘과 사랑의 영화 타카타 마사히로 <허니와 클로버> (2006)가 있다.

일본 로맨스를 대표하는 신예로 떠오른 츠키카와 쇼의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2017), 애틋한, 순수함, 당당함으로 무장한 현실 공감 로맨스 이마이즈미 리키야 <사랑이 뭘까> (2018), 5년간의 연애 속 설렘과 현실을 따뜻하고 감성적인 연출한 도이 노부히로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2021), 두 소년, 소녀의 가장 슬픈 청춘담인 미키 타카히로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2022)까지 2010년대 이후의 작품으로 일본을 넘어 국내까지 로맨스 열풍을 일으켰다.

특히, ‘사랑의 기원’ 기획전에서는 보편적으로 생각되는 로맨틱한 사랑뿐만 아니라 욕망, 파멸, 고통, 상실, 이별과 성장 등 사랑을 입체적으로 조명해 사랑의 본질을 꿰뚫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한편, 정성일 평론가부터 주성철 평론가와 이화정 영화 저널리스트, 한예리 배우와 이은선 영화 저널리스트, 그리고 김종관 감독과 김현민 영화 저널리스트가 함께하는 총 4회의 릴레이 GV는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 회차가 매진되며 뜨거운 화제를 입증했다.

긴 세월 일본의 정서를 반영하며 발전해온 일본 멜로영화의 계보를 짚을 2023 재팬무비페스티벌 ‘사랑의 기원’은 3월 18일부터 26일까지 아트나인에서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박성민 기자  flostone21@naver.com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제호 : 강남내일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52308  |   등록일자 : 2019년 4월 25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3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