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1인 취약가구 30가구에 스마트기기 설치

체온, 심박, 호흡까지 감지해 신속히 응급상황 대처... 민․관 협력으로 지역문제 해결 박성민 기자l승인2023.03.14l수정2023.03.14 10: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인 취약가구에 설치된 스마트기기 모니터링 화면.

서울 강남구가 1인 취약가구에 생체신호를 감지해 응급상황 발생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이는 스마트기기를 설치했다.

강남구(구청장 조성명)는 지난 13일 강남종합사회복지관, ㈜제이씨에프테크놀러지와 협약을 체결하고, 1인 취약가구 30가구에 스마트기기를 설치해 응급상황 발생 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스마트케어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1인 가구의 고독사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주로 움직임 감지센서를 설치해 왔으나 이번에 설치하는 스마트기기는 움직임뿐만 아니라 체온, 심박, 호흡과 같은 각종 생체신호를 감지할 수 있어 위험상황을 더 신속하고 종합적으로 파악해 대처할 수 있다.

홀몸어르신이나 거동이 불편한 중증환자 집의 주요 지점에 스마트기기 4대를 설치해 복지관에 구축된 관제센터 PC를 통해 모니터링한다. 대상자가 고독사, 낙상 등 위험 상황이 발생하면 PC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알람이 가고, 복지관 담당자가 신속하게 어르신의 안전을 확인하게 된다. 구는 올해 총 30가구를 선발해 1년간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운영 성과가 좋으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 강남구가 강남종합사회복지관ㆍ㈜제이씨에프테크놀러지와 스마트케어 실증사업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제이씨에프테크놀러지는 스마트기기 제공 및 관제시스템 구축 일체를 맡았고 강남종합사회복지관은 대상자를 발굴·관리하고, 구는 사업 기획과 통신비를 부담한다. 특히 ㈜제이씨에프테크놀러지는 기기 제공, 관제센터 및 시스템 구축, 가정 방문 설치 등에 드는 총 1억원의 비용을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으로 기부했다. 여기에 강남구와 강남종합사회복지관은 기업이 실증사업을 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제공해 민․관이 함께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ESG 사업 실천의 의미도 담았다.

개포3동 영구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홀몸어르신은 “혼자 사는 노인을 위해 이렇게 신경써주니 감사하다”면서 “집에서 넘어지거나 쓰러지면 이 기계가 알려주고 도와준다니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나날이 발전하는 스마트기술을 여러 행정 분야에 실증해 보며 강남구 실정에 적합한 솔루션을 발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수요자별 맞춤 복지로 모든 구민이 행복하고 안전한 강남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flostone21@naver.com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3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