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월세 거래비중, 소형만 늘었다

서울 아파트 월세계약 10건에 7건은 전용 60㎡ 이하 소형 강남내일신문l승인2023.03.10l수정2023.03.10 15: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 들어 서울의 아파트 월세계약 10건 중 7건이 전용 60㎡ 이하에서 체결되는 등, 예년 같은 기간 대비 소형 월세 거래비중이 늘었다.

부동산R114(www.r114.com)가 국토교통부 전월세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2월까지 계약된 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는 총 1만4,317건으로 집계됐다. 전용면적 구간별로 ▲60㎡ 이하 9,450건(66.0%) ▲60-85㎡ 이하 3,617건(25.3%) ▲85㎡ 초과 1,250건(8.7%) 순으로 거래됐다.

전용 60㎡ 이하 월세 거래비중은 2022년 57.4%(1만7,151건 중 9,847건)에서 2023년 66.0%(9,450건)로 늘어난 반면 전용 60㎡ 초과 면적대에서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세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소형 거래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2월까지 거래된 서울 아파트 월세가격을 전용면적 구간별로 보면, ㎡당 월세보증금 평균은 ▲전용 60㎡ 이하 246만원 ▲전용 60-85㎡ 이하 357만원 ▲전용 85㎡ 초과 413만원으로 집계돼 거래면적이 작을수록 가격 부담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세평균도 ▲전용 60㎡ 이하 56만원 ▲전용 60-85㎡ 이하 124만원 ▲전용 85㎡ 초과 196만원으로, 금액과 면적이 비례했다.

 

<월세 상승에 소형 거래 증가 전망, 중저가 지역 및 신축 소형 인기 가능성>

임차인들의 월세 선호와 시장이자율 이상의 기대수익을 원하는 임대인들로 인해 최근 서울 아파트 월세가격은 상승 추세다. 이에 월세계약은 상대적으로 물량이 많아 가격 협상이 용이한 대단지 중심으로 체결되는 분위기다.

고물가 시대에 주거비를 낮추려는 임차수요가 늘면서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소형 아파트 월세 거래비중은 높아질 것으로 보이며, 특히 버팀목대출 등 저리 대출이 가능한 보증금 4억원 이하 아파트가 많은 중저가 지역에서의 거래 증가가 예상된다.

<부동산R114리서치센터 여경희>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3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