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세 낙폭 축소

서울 주간 매매가격 -0.03%,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하락폭 강남내일신문l승인2023.03.04l수정2023.03.04 11: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울 아파트 거래량이 2개월 연속 1,000건을 넘어서면서 급매물 위주로 거래량이 점차 늘어나는 분위기다. 지난 해 시장을 크게 위축시켰던 금리 인상 이슈가 지난 주 한국은행의 동결 결정 이후 잠시 쉬어 가는 모양새다.

여기에 특례보금자리론(DSR 미적용) 대상인 9억원 이하 주택들을 중심으로 실수요자가 유입되고 있다. 다만 쌓여 있던 다량의 급매물들이 현재 거래량 수준으로는 원활하게 해소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정부가 유도하는 거래 시장 정상화까지는 아직도 갈 길이 멀다. 따라서 가격 협상의 키를 쥔 매수자와 규제 완화에 따라 호가를 올리려는 매도자 사이의 동상이몽은 3월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03%로 작년 9월16일(-0.01%) 이후 가장 적은 낙폭을 나타냈다. 재건축이 0.06% 내렸지만, 일반 아파트가 0.03% 하락해 전주(-0.08%) 대비 하락폭을 2배 이상 줄였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모두 0.03% 떨어졌다.

전세가격도 봄 이사철에 진입하고 은행권에서 임대인의 유동성을 보완할 수 있는 전세보증금 대환대출 등을 과거 보다 용이하게 바꾸면서 하락폭이 전주 대비 다소 줄었다. 서울은 0.08% 떨어졌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0.04% 하락했다.

 

[매매]

서울은 강동, 송파, 노원 등 지난해 가격 조정이 상당했던 지역 위주로 급매물 정도는 거래되는 분위기다. 다만 급매물 소진 이후 매도자와 매수자의 동상이몽에 따라 잠시 소강 상태에 들어가는 모습도 확인된다. ▼구로(-0.13%) ▼동대문(-0.10%) ▼양천(-0.09%) ▼강남(-0.08%) ▼마포(-0.07%) ▼성북(-0.06%) ▼노원(-0.04%) ▼강동(-0.02%) 순으로 떨어졌다.

구로는 천왕동 천왕연지타운1단지, 신도림동 우성2차, 오류동 오류동푸르지오 등이 1,500만원~4,000만원 빠졌다. 동대문은 답십리동 힐스테이트청계, 이문동 쌍용, 휘경동 휘경SK뷰 등이 500만원~4,000만원 떨어졌다. 양천은 신정동 목동우성2차, 목동삼성래미안2차, 신월동 신월시영 등이 500만원~1,5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국토교통부의 1기 신도시 특별법 추진 발표가 별다른 영향력을 미치지 못하면서 1기 신도시들이 가격 약세를 이끌고 있다. ▼평촌(-0.18%) ▼일산(-0.04%) ▼분당(-0.03%) ▼산본(-0.03%) ▼동탄(-0.03%) 등이 하락했고 그 외 나머지 신도시는 보합(0.00%)을 나타냈다.

평촌은 평촌동 귀인마을현대홈타운, 꿈라이프, 꿈우성 등이 500만원~1,500만원 빠졌다. 일산은 장항동 호수2단지현대와 주엽동 강선12단지두진 등이 50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수원(-0.15%) ▼김포(-0.09%) ▼시흥(-0.07%) ▼의정부(-0.07%) ▼안성(-0.07%) ▼남양주(-0.06%) ▼부천(-0.06%) ▼파주(-0.06%) 순으로 내렸다.

수원은 영통동 신나무실주공5단지, 천천동 삼호진덕, 율전동 율전이안 등이 1,000만원~2,000만원 떨어졌다. 김포는 사우동 현대, 북변동 풍년2단지청구한라 등이 500만원~1,000만원 빠졌다.

 

[전세]

서울은 2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개포자이프레지던스(3,375가구) 대단지 입주 영향으로 강남구 전세가격이 상대적으로 많이 빠졌다. ▼강남(-0.22%) ▼구로(-0.20%) ▼성북(-0.19%) ▼노원(-0.14%) ▼마포(-0.14%) ▼동대문(-0.10%) ▼양천(-0.09%) ▼강동(-0.08%) 순으로 떨어졌다.

강남은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선경1ㆍ2차, 도곡동 도곡2차아이파크 등이 2,500만원~1억원 하락했다. 구로는 오류동 우림필유, 금강, 구로동 구로현대 등이 500만원~5,000만원 빠졌다. 성북은 상월곡동 동아에코빌, 종암동 래미안라센트, 종암SK 등이 500만원~2,500만원 떨어졌다.

신도시는 ▼일산(-0.16%) ▼평촌(-0.16%) ▼동탄(-0.04%) ▼산본(-0.01%) 등이 하락했지만 하락폭과 하락 지역 등은 전반적으로 줄었다. 일산은 주엽동 문촌16단지뉴삼익, 장항동 호수2단지현대 등이 500만원~1,000만원 빠졌다. 평촌은 평촌동 초원5단지LG, 귀인마을현대홈타운 등이 50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수원(-0.18%) ▼시흥(-0.11%) ▼부천(-0.09%) ▼의정부(-0.09%) ▼파주(-0.09%) ▼안성(-0.08%) ▼김포(-0.07%) ▼남양주(-0.07%) 순으로 하락했다.

수원은 정자동 동신2차, 영통동 벽적골롯데, 신나무실극동 등이 25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시흥은 장곡동 숲속마을1단지와 삼성 등에서 1,000만원~1,500만원 하락했다. 부천은 오정동 누리안, 오정생활휴먼시아2단지, 부민 등에서 500만원~1,000만원 빠졌다.

 

<정부의 다주택자 대출규제 완화, 수요증대 효과에는 제한적>

3월부터 다주택자와 임대사업자에 대한 LTV한도가 30~60% 수준으로 늘어났다. 과거에는 대출 자체를 전면 금지한 바 있다. 또한 임차보증금 반환목적의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제한 완화와 생활안정자금 주담대 한도 폐지, 주담대 대환의 경우 기존 대출 시점의 DSR 적용(1년), 실수요자의 규제지역 주담대 대출한도 6억원 기준 폐지 등 그동안 수요층을 옥죄던 대출 규제들을 본격적으로 정상화하는 분위기다.

이처럼 정부가 주택 수요층에 대한 대출 규제를 속속 완화하면서 상대적으로 소득과 자산에 여력이 있는 실수요층을 중심으로는 매수 유인이 있을 전망이다. 다만 다주택자의 경우 정부의 DSR 규제로 인해 유동성이 막혀 있는 경우가 많고,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급매물들의 상당수가 다주택자 물건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과도한 대출규제 정상화 관점 이상의 의미 부여까지는 어려워 보인다.

<부동산R114리서치센터 윤지해>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3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