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오피스텔도 월세가 대세

서울 월세 거래비중 가장 높아, 높은 전세가격과 이자 부담 영향 강남내일신문l승인2022.11.04l수정2022.11.04 1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수도권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시장에서 월세가 전세를 추월했다. 고금리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과 깡통전세 우려 등으로 월세를 선호하는 임차인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전세가격 수준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월세화가 속도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계약 기준)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 오피스텔의 월세 거래비중은 2020년 45.8%(11만 6,030건 중 5만3,099건)에서 2021년 48.7%(13만795건 중 6만3,685건), 2022년 52.2%(10만8,841건 중 5만6,786건)로 해마다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지역별로 2022년 월세 거래비중은 △서울 54.1%(5만10건 중 2만7,031건) △경기 53.2%(4만5,299건 중 2만4,080건) △인천 41.9%(1만3,532건 중 5,675건) 순으로 조사됐다. 서울은 2021년 이후 월세 거래가 전체 임대차 거래의 과반을 넘어선 반면, 인천은 2022년에도 전세 거래비중이 더 높게 나타났다.

▣ 전세 보증금 수준 높을수록 월세 거래비중도 높아

수도권 오피스텔의 월세 거래 증가는 금리 인상에 따른 전세 대출이자 부담이 커지는 가운데 월세 전환의 기준이 되는 전세 보증금이 오른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다. 수도권에서 거래된 오피스텔의 ㎡당 전세 보증금은 2020년 506만원, 2021년 554만원, 2022년 584만원으로 꾸준히 올랐다.

2022년 ㎡당 전세 보증금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779만원)이 인천(370만원)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전세가격 수준이 높을수록 이자 부담이 커지는 데다 일부 깡통전세 우려도 있어, 월세(반전세)를 선택하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월세를 찾는 신규 수요뿐만 아니라 전세보증금 인상분을 월세로 전환하는 갱신 수요가 늘면서 월세가격도 오르는 추세다. 서울 오피스텔의 평균 월세가격은 △2020년 77만8,000원 △2021년 78만1,000원 △2022년 79만1,000원(9월 기준, 한국부동산원)으로 올랐다.

월세가격 상승과 더불어 수도권 오피스텔 월세 시장에서 보증금이 1년치 월세가격 이하인 ‘순수월세’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은 오피스텔의 주 임차 수요인 젊은 1-2인 가구의 주거비 부담을 가중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부동산R114리서치센터 여경희>


강남내일신문  webmaster@ignnews.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내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2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