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영 시의원 “서울시 빠르게 긴급지원 적극 나서야”

재해재난목적 예비비 등 총동원 당부... 대치역 근본적인 대처방안 도입해야 정수희 기자l승인2022.08.13l수정2022.08.13 09: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시의회 김길영 의원(국민의힘 강남6, 사진)이 지난 12일 열린 도시안전건설위원회 긴급현안보고에서 기록적인 폭우로 입은 피해 복구를 위해 서울시가 긴급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김길영 의원은 “이번 호우 피해 시 침수예측프로그램이 운영됐는지, 운영됐다면 어떻게 되었는지 보고해 달라”며 “수계관리만큼 중요한 것이 예ㆍ경보 시스템이다. 앞으로도 이런 폭우가 언제라도 올 수 있는데,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침수 예측 프로그램 등 첨단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시민들의 피해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민과 피해현장 복구를 위해 재난지원금 교부가 신속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한시라도 빨리 교부해 피해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강남역이 잠기면 그와 똑같이 대치역도 잠긴다. ‘강남워터파크’라는 표현이 생길정도로 강남역, 대치역 인근은 상습침수지역이다”라면서 “특히 대치역 주변은 학원가라 학생 밀집도가 높은 만큼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빗물펌프장 수용 용량을 늘렸음에도 불구하고 폭우 시 똑같은 상황이 반복되는데 추후에도 반복되지 않도록 빗물저류배수시설 설계 시 현장 상황을 충분히 반영할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정수희 기자  flower7306@yahoo.co.kr
<저작권자 © 강남내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2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