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부동산시세] 거래 절벽 장기화에 보합 전환 지역 늘어
아파트 거래량이 2008년 금융위기 수준까지 내려오면서 거래 절벽 현상에 따른 보합세가 당분간 이어질 분위기다.서울 매매가격이 2주 연속 보합(0.00%)을 나타냈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약세 전환됐다. 매매 시장의 선행지표 성격이 있는 전세가격은 2...
강남내일신문  2022-02-19
[부동산시세] 서울 전세가격, 2년 8개월여 만에 하락
설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보합세로 돌아섰다. 신속통합기획 사업을 추진하는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가격 상승 움직임이 포착됐지만, 시장은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 하락 변수에 더 영향을 받는 분위기다. 길어진 거래절벽에 매물이 쌓이고, 가격을 낮...
강남내일신문  2022-02-12
[부동산시세] 설 연휴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다시 축소
서울 25개 지역 중 절반(15곳)이상, 보합 또는 하락 설 연휴를 앞두고 아파트 매매 거래 시장이 더 한산한 모습이다. 호가를 낮춘 매물들이 늘고 있지만 거래로 이어지지 않으면서 수도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축소됐다. 주택 공급 확대를 ...
강남내일신문  2022-01-28
[부동산시세] 대출규제+금리인상, 매수심리 꽁꽁
한국은행이 연초부터 금리 인상에 나선 가운데 대출 이자도 오르면서 매수심리가 더 얼어붙었다. 또한 1월부터 시작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2단계 도입으로 대출 한도가 축소되면서 수요층 운신의 폭도 좁다.한편 코앞에 다가온 설 연휴와 대통령 선거를...
강남내일신문  2022-01-22
[부동산시세] 거래 절벽에 얼어붙은 서울 아파트 시장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서울 아파트 시장의 거래 침체가 심화되고 있다. 고강도 대출 조이기가 시행된 작년 8월 이후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거래는 꾸준히 감소하는 모습이다. 호가를 낮춘 급매물 위주로 계약이 간간이 체결되면서 강동, 노원 등 하락 전환...
강남내일신문  2022-01-15
[부동산시세] 새해 첫 주 서울 아파트 매매 0.02%, 7주 연속 오름폭 축소
2022년 1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값이 0.02% 올랐지만 7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고, 2020년 5월 말(5.29, 0.01%) 이후 가장 낮은 주간 변동률을 기록했다. DSR 2단계 조기 도입 등 금융 규제가 이어지면서 거래 시장은 더 위축됐다....
강남내일신문  2022-01-08
[부동산시세] 거래 끊긴 시장, 보합세 전환 임박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급격히 줄어들며 매매가격 변동률이 보합으로 전환될 분위기다. 지난 10월말 가계부채 관리 강화 후 금융권의 대출 한도가 축소되며 매수 수요가 이탈한 영향으로 볼 수 있다. 여기에 다음 주부터 총액 2억원 이상의 대출자에 대한 차주...
강남내일신문  2022-01-02
[부동산시세] 관망세 더욱 짙어진 수도권 아파트 시장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둔화되는 분위기다.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으로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거래가 급감한 영향이 크다. 다만 보유세 완화 기대감과 양도세 부담 등으로 처분을 유보하거나 호가를 고수하는 매도자들도 여전히 많은...
강남내일신문  2021-12-25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세 상승폭 동반 축소
상승세 견인했던 서울 외곽지역, 매물 쌓이며 매수세 더 위축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4주 연속 둔화됐다. 금천, 강서, 구로 등은 지난주 보다 가격 오름폭이 크게 줄었다. 여신 축소와 기준 금리 인상 등 금융 규제 강화 여파로 그간 집값...
강남내일신문  2021-12-18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3주 연속 둔화
DSR 2단계 조기 시행이 임박한 가운데 가격 저항감과 대출 이자 부담 등의 영향으로 수요층 관망세가 뚜렷한 분위기다. 이 영향으로 거래량도 급격히 줄고 있다.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의 11월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972건으로 작년 11월(6,365건)의 ...
강남내일신문  2021-12-11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8개월 여 만에 최저 상승
12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값은 2021년 4월초(4/9, 0.05%) 이후 가장 낮은 주간 변동률을 기록했다. 집값 고점 인식과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등에 따른 매수심리 위축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중저가 아파트들이 위치한 금천, 관악, 강서에서 상...
강남내일신문  2021-12-04
[부동산시세] 종부세ㆍ금리 인상 영향,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둔화
금융 당국의 대출 규제 강화로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기준금리 인상에 종부세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소폭 줄었다. 서울은 종로와 노원, 강서 등이 지난주에 비해 오름폭이 축소됐고 경기는 안산, 부천, 오산 등이 전주보다 상승...
강남내일신문  2021-11-26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가격 2주 연속 0.09% 상승
사업 추진 기대감 높은 서울 재건축 3주 연속 0.12%↑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로 수요층 매수심리가 위축되며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큰 폭으로 줄고 있다. 이로 인해 주간 단위 매매가격 변동폭도 최근 7주 연속 0.08%~0.1...
강남내일신문  2021-11-20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값 0.09% 수준에서 ‘멈칫’
서울 아파트 가격 변동률이 지난주 보다 소폭 확대됐다. 사업 추진 기대감이 커진 강남과 노원 등의 재건축 단지가 강세를 보인 영향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가격 고점 인식이 팽배한데다 대출규제와 금리인상 부담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돼 추가 상승 동력은 크지 ...
강남내일신문  2021-11-13
[부동산시세] 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세 상승폭 5주째 주춤
계속된 가격 상승 피로감과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매수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5주 연속 주춤한 모습이다. 특히 올해 아파트값이 크게 오른 일부 지역에서는 매도 호가를 낮춘 매물이 하나 둘 나오고 있지만 거래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강남내일신문  2021-11-06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ㆍ전세가격 상승폭 둔화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방안 발표 이후 시장 심리가 더 위축되며 매매와 전세가격의 상승폭이 둔화됐다. 차주단위의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시행시기를 2022년 1월부터 적용하고, 제2금융권과 카드론 등에도 확대 적용할 경우 시중 유동성이 크게 축소될 ...
강남내일신문  2021-10-30
[부동산시세] 서울 매매가격 3주 연속 0.10%
금주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지난주와 비슷한 흐름을 이어갔다. 대출 규제, 금리인상 불안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는 가운데 버티기에 들어간 집주인들이 호가를 고수하면서 상승세가 지속됐다.서울은 관악, 금천, 도봉 등 외곽지역의 가격 상승세가 여전하고, ...
강남내일신문  2021-10-23
[부동산시세] 대출 옥죄기에 매수세 위축
서울 아파트값은 금주 0.10% 올라 지난주와 비슷한 흐름을 이어갔다. 하지만 금리 인상과 대출 축소에 이어 가계부채 추가 대책이 예고되면서 매수세는 다소 위축되는 분위기다. 매수세도 없는 상황에서 집주인들도 호가를 내리지 않아 매도자와 매수자 간 팽...
강남내일신문  2021-10-15
[부동산시세] 대출 축소 여파에,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둔화
금융 당국이 가계대출 증가세에 대한 전방위 억제를 예고한 가운데, 실제로 주요 은행권의 대출 중단 사례들이 늘어나며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도 다소 줄어드는 분위기다.10월 중 정부의 종합적인 가계대출 관리 대책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전세는 물론 집단대...
강남내일신문  2021-10-09
[부동산시세] 추석 이후에도 서울 외곽지역이 상승세 주도
추석 명절 전후로 한산했던 수도권 아파트 시장이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 영향으로 매매, 전세 모두 오름폭이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값은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외곽지역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이들 지역은 거래 급감에도 매도자 우위의 시장 분위기는 여전했다...
강남내일신문  2021-10-01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062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46, 1113호(청담동,경원하이츠텔)  |  대표전화 : 02)518-0066
등록번호 : 서울,다03095  |   등록일자 : 1993년 7월 23일  |  발행인 : (주)강남내일신문 김성화  |  편집인 : 김성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화
Copyright © 2022 강남내일신문. All rights reserved.